요셉이 만난 사람들: (1) 보디발과 간수장

요셉 이야기는 창세기 37장에서 시작되었다가 38장에서 갑작스럽게 유다와 다말의 이야기로 잠시 중단된다. 그리고 39장, 보디발의 집에서 다시 재개된다. 39:1에 따르면 보디발은 이스마엘 사람의 손에서 요셉을 샀다고 전한다. 하지만 특이한 것은 창세기 37:36에선 미디안 사람들이 요셉을 이집트에 끌고 와 그를 바로의 신하 친위대장 보디발에게 팔았다고 기록한다. 이러한 차이를 설명하는 다양한 방식이 있겠지만 학계에서는 전통적으로 문서가설을 따라 자료를 구분하곤 한다(이와 관련한 글은 검색칸에서 ‘요셉 이야기’ 혹은 ‘문서가설’을 검색하여 보라). 이 포스트에서 다루려는 것은 이 차이에 대한 색다른 설명을 하려는 것은 아니고, 제목에서 언급한 것처럼 단순히 요셉이 이집트에서 만난 다양한 이집트 사람들에 대한 것이다. 이야기의 흐름에 따라 먼저 보디발과 간수장에 대해 알아 보자.

Background vector created by macrovector – www.freepik.com

1. 요셉을 산 보디발

보디발은 바로의 신하 친위대장이다(창 37:36; 39:1). 여기서 ‘신하‘는 히브리어로 סריס(사리스)이며 친위대장은 שׂר(사르)이다.

HALOT (The Hebrew and Aramaic Lexicon of the Old Testament)은 ‘사리스‘를  ①고위 관료(high official) ②환관(eunuch)으로 소개한다. ‘사리스’는 왕하 20:18과 사 39:7에서 ‘환관’으로 번역되었으며, 단 1장에서 다니엘과 세 친구를 왕 앞에 서게 하기 위해 가르쳤던 사람도 ‘환관’이었는데, 이 사람도 ‘사리스’로 표현되어 있다. 요셉 이야기에서 ‘사리스’인 보디발은 아마도 환관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래서 우리말 성경에서 보디발을 ‘신하’로 번역했다

위 사전에서 ‘사르‘는 ①왕의 대변인(representative of the king, official) ②유명 인사, 지휘관(person of note, commander) ③무리 혹은 구역의 지도자(the leader of a group or a district)로 소개되어 있다. 우리말 성경은 이 단어를 고관(창 12:15), 장관(창 21:22), 감독(출 1:11), 다스리는 자(출 2:14),  ~장(예컨대 백부장, 출 18:21), 지휘관(민 21:18), 귀족(민 22:18) 등 여러 맥락에서 다양한 어휘로 번역했다. 특이하게도 보디발의 경우는 다른 본문에는 쓰지 않은 ‘친위대장’이라는 표현을 썼다. 왜냐하면 사르타바흐, 즉 호위대(guard)라는 단어와 함께 쓰였기 때문이다.

그를 ‘친위대장’이라고 표현 한 것은 일리가 있다. 그러나 ‘사리스 사르’라는 두 표현만 가지고는 보디발의 직위가 정말 무엇이었는지 정확히 알기는 어렵다. 창 41:45에 따르면 바로가 요셉을 등용한 후에 그에게 ‘보디베라’의 딸 아스낫을 아내로 주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HALOT은 ‘보디발’이 ‘보디베라’의 줄인 말이라고 설명한다. 이 구절에서 보디베라는 ‘온의 제사장’이었다. HALOT의 설명을 따르자면 보디발이 곧 보디베라이며 온의 제사장이었다는 것이고, 39:1에서는 그를 넓은 범주에서 높은 고위 관료(사리스 사르)로 설명한 것이다. 그렇게 되면 보디발(보디베라)은 비록 아내의 허위 고발로 요셉을 감옥에 넣었던 장본인이지만 후에 왕의 명령으로 요셉의  장인이 되는 아이러니를 경험한 것이다.

Balthasar Griessmann, Joseph and Potiphar’s Wife, ca. 17th century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New York, USA.

2. 요셉이 갇힌 감옥에서 근무하던 간수장

보디발은 아내의 허위 고발을 듣고 요셉을 잡아 가두는데, 희안하게도 그곳은 왕의 죄수를 가두는 곳이었다(39:20). 요셉은 왕의 죄수가 아니었으니 이상한 부분이 있다. 아무튼 거기서 그는 감옥의 ‘간수장‘을 만나게 되는데, 원문에서 그는 ‘שׂר בית־הסהר'(사르 베트-핫소하르), 즉 감옥(베트-핫소하르)의 ‘사르‘로 묘사되어 있다(‘사르’의 사전적 의미는 위에서 이미 언급했다). 말하자면 감옥의 ‘장’인 것이다. 우리말 번역인 ‘간수장’은 그의 역할을 적절히 잘 표현한 듯하다. NRSV에서는 ‘chief jailer’로 번역했다.

간수장은 요셉을 만난 후로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된다. 요셉은 비록 옥에 갇힌 신세였지만 간수장이 보기에 요셉에게는 신이 늘 함께하고 있었다.

여호와께서 요셉과 함께 하시고 그에게 인자를 더하사 간수장에게 은혜를 받게 하시매

창 39:21 (개역개정)

위 번역은 요셉 때문에 간수장이 하나님의 은혜를 받은 것으로 표현하는데, 아마도 오역일 것이다. NRSV는 “he [Lord] gave him [Joseph] favor in the sight of the chief jailer”로 번역했다. 즉 주님이 간수장이 알아 볼 수 있을 정도로  명확하게 요셉에게 은혜를 주셨다는 의미이다.

신이 함께 하는 죄수를 만나게 되었으니 그는 더이상 요셉을 단순한 죄수로 취급할 수 없었다. 간수장은 요셉을 특별히 여겨 그 자신의 일, 즉 죄수들을 관리하는 일과 감옥의 재반 업무를 그에게 맡겼다. 이는 보디발이 요셉을 믿고 그의 집의 모든 것을 맡긴 것이나, 후에 바로가 요셉에게 이집트 전체를 맡아 관리하게 한 것과 연속되어 있다. 다만 모순되 보이는 것은 떡 굽는 관원장과 술 맡은 관원장이 요셉과 같은 감옥에 갇히게 되었을 때 ‘사르‘는 요셉으로 하여금 그 두 사람을 수종들게 했다는 것이다(40:4). 간수장(사르)은 요셉에게 감옥의 전권을 준 상태이며 신이 함께 한다고 믿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조치는 말이 되지 않는다. 물론 요셉이 그 두 사람을 수종들게 한 사람은 간수장이 아니라 보디발이니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여길 수도 있으나, 다른 한편으로 생각해 보면 보디발의 갑작스런 개입은 마치 그가 자기 자신의 사적 공간에 요셉을 가두었으며, 요셉을 자기가 마음대로 좌지우지 할 수 있는 상황에 있고, 또 왕의 죄수들도 자기가 원하는 대로 관리할 수 있었다는 것을 말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사실 문서가설을 따라 이 이야기가 둘 혹은 그 이상의 자료 합성의 결과로 일어난 일이라면 그리 이상한 일이 아닐 수도 있다. 오경의 다른 많은 곳에서와 마찬가지로 이 이야기 역시 이러한 모순들을 담고 있다고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무튼 이 서사에 이런 흐름상의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고 보는 것이 좋을 듯 싶다.

Photo by MEAX PROD on Unsplash

One thought on “요셉이 만난 사람들: (1) 보디발과 간수장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