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송아지 사건의 전말

Louvre Museum, CC BY-SA 2.0 FR 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sa/2.0/fr/deed.en, via Wikimedia Commons

들어가는 말

전에 올린 “모세는 시내 산에 몇 번 올랐나“라는 포스트에서 나중에 자세히 다루기로 한 내용이 하나 있었는데, 그것이 바로 ‘황금 송아지 사건’이다. 출애굽기 24장 12절에서 산에 오르라는 명령을 받은 모세는 6차 등반을 시작하여 40주야 동안 율법과 하나님이 직접 쓰신 계명의 돌판을 수여받고 32장에서 하산하는데, 이때 황금 송아지 사건이 터진다. 내 추측이긴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사건을 다음과 같이 이해하고 있을 것이다.

모세는 하나님의 명을 받아 시내 산에 올랐고 40주야를 산에 머물며 물 한모금 마시지 않고 하나님과 대화하며 율법과 돌판을 수여받는다. 그리고 마침내 산에서 내려오게 되는데 모세는 산에서 다 내려 오기도 전에 이스라엘 백성들이 우상 숭배에 빠져 송아지를 섬기며 시끄럽게 축제를 벌이는 소리를 듣게 된다. 이에 화가난 모세는 하나님께 받은 돌판을 집어 던져 깨 버렸고, 이 사건을 다 수습한 뒤에 다시 산에 올라 같은 내용의 돌판을 수여 받는다.

이러한 전개는 전체적으로 보자면 출애굽기 본문과 완전히 동떨어져 있지는 않지만, 이 사건은 모세가 산에 오르락내리락한 것만큼이나 복잡한 내용을 가지고 있다. 오늘은 그 부분을 정확히 한 번 파악해 보자.

Continue reading “황금 송아지 사건의 전말”

모세는 시내 산에 몇 번 올랐나

서론

이스라엘 백성들이 시내 광야의 한 산 앞에 장막을 친 것은 그들이 애굽을 나온 후 삼 개월이 지났을 무렵이었다. 시내 산으로 일컬어 지는 그 산은 야웨께서 강림하시어 모세와 소통하시는 곳이었으며, 십계명을 비롯한 율법을 수여하신 곳이기도 했다.

나의 짐작이긴 하지만 아마도 독자들은 시내 광야에서의 이야기를 매우 단순하게 이해하고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이런 것이다.

모세는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산에 올랐고, 무려 사십 일간 먹지도 마시지도 않고 거기에 있으면서 하나님으로부터 율법을 수여 받았다. 그리고 돌판에 새긴 십계명도 받았다. 그러나 이 첫 번째 돌판은 그가 하산 했을 때 이스라엘 백성들이 송아지상을 만들어 축제를 벌인 것을 보고 화가 나서 깨뜨렸다. 그래서 모세는 다시 산에 올라 새로운 돌판에 십계명을 받아야 했다.

이것이 모세가 십계명과 율법을 수여 받기까지의 대략적인 과정이라고 흔히 알고 있는 이야기일 것이다. 그러나 출애굽기가 그리는 모세의 동선은 생각보다 훨씬 더 파악하기 어렵다. 오경 수업을 진행해 본 결과 성경을 꼼꼼히, 많이 읽은 분들도 이 내용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 경우는 드물었다. 내용이 워낙 복잡해서 분석을 하듯이 본문을 읽지 않으면 사실 아무리 정독을 한다고 해도 그 내용을 정확히 파악하기 쉽지 않다. 그래서 오늘 한 번 정리를 해 보고자 한다.

Continue reading “모세는 시내 산에 몇 번 올랐나”

나는 여호와/야웨

For English version, click here

출애굽기 3장 14-15절은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하나님이 처음으로 당신의 진짜 이름을 누설하는 구절로 유명하다. 개역개정에서는 14절의 이름 부분을 “나는 스스로 있는 자”라고 번역했고 새번역은 “나는 곧 나다”라고 번역했다. 가톨릭성경은 “나는 있는 나다”라고 번역했다. 영어 성경 NRSV는 “I AM WHO I AM”이라고 표현했다. 이 이름은 ‘에흐예’라는 동사(나는~이다)로 사실상 이름(명사)로는 기능을 하기 매우 어려운 표현이다. 그래서 이 이름은 15절에서 가서야 비로소 ‘야웨/야훼/여호와’라는 명사로 변형되어 나타난다.

출애굽기 6:3-7에서 우리는 하나님이 다시 한 번 그 이름을 발설하는 장면을 접하게 된다. 이 단락에서 하나님은 스스로를 이스라엘의 초기 족장들에게 ‘엘샤다이'(엘샷다이)로 소개했을 뿐 그 진짜 이름을 발설하신 적은 없다고 말씀하신다. 그리고 하나님은 당신의 이름이 ‘야웨’임을 알리신다. 또한 이스라엘 백성들이 애굽에서 나와 하나님의 구원을 경험하게 되면 그들은 그들을 구원하신 이가 바로 ‘야웨’임을 알게 될 것이라고 모세에게 말씀하신다.

Continue reading “나는 여호와/야웨”

창조 이야기와 초기 문서가설

For English version click here

창세기 1, 2장에는 두 개의 창조 이야기가 등장한다. 첫 번째 창조 이야기는 창 1:1에서 시작하여 창 2:4 전반절, “하늘과 땅을 창조하실 때의 일은 이러하였다”(새번역)라는 표현으로 마무리된다. 첫째 날부터 여섯째 날까지의 창조, 그리고 일곱째 날의 안식 이야기로 구성된 이 이야기는 아마도 성경에서 가장 잘 알려진 이야기 중 하나일 것이다. 그러나첫 번째 창조 이야기에서 의외로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은 이 이야기에 여호와/야웨라는 이름이 등장하지 않고 오직 ‘엘로힘’이라는 명칭만 등장한다는 것이다. 즉 야웨께서 천지를 만드셨다고 표현하지 않고 신(하나님)께서 천지를 만드셨다고 표현한다는 말이다. 문서가설 연구 초기에는 이러한 특징에 착안하여 이 본문의 출처를 ‘엘로힘자료’라고 불렀다. 하지만 지금은 이 본문이 안식일의 기원을 설명한다는 점과, 문체가 간결하며 정보 전달을 중시하는 듯 하다는 점, 그리고 마지막 구절(2:4a)에서 톨레도트라는 사제계자료의 특징적 어휘를 사용한다는 점 등을 들어  사제계자료, 즉 P로 분류한다.

Continue reading “창조 이야기와 초기 문서가설”

성경 속 유머: 이삭이 이삭했다

For English version, click here

창26:6 이삭이 그랄에 거주하였더니
7 그 곳 사람들이 그의 아내에 대하여 물으매 그가 말하기를 그는 내 누이라 하였으니 리브가는 보기에 아리따우므로 그 곳 백성이 리브가로 말미암아 자기를 죽일까 하여 그는 내 아내라 하기를 두려워함이었더라
8 이삭이 거기 오래 거주하였더니 이삭이 그 아내 리브가를 껴안은 것을 블레셋 왕 아비멜렉이 창으로 내다본지라
9 이에 아비멜렉이 이삭을 불러 이르되 그가 분명히 네 아내거늘 어찌 네 누이라 하였느냐 이삭이 그에게 대답하되 내 생각에 그로 말미암아 내가 죽게 될까 두려워하였음이로라
10 아비멜렉이 이르되 네가 어찌 우리에게 이렇게 행하였느냐 백성 중 하나가 네 아내와 동침할 뻔하였도다 네가 죄를 우리에게 입혔으리라
11 아비멜렉이 이에 모든 백성에게 명하여 이르되 이 사람이나 그의 아내를 범하는 자는 죽이리라 하였더라

개역개정

오경에는 유사하거나 같은 사건이 중복되어 등장하는 경우(유사사건중복, doublet)가 있다. 대표적으로 한 족장이 아내를 누이라고 속이는 이야기를 들 수 있다. 사실 이 이야기는 창12, 20, 26장에서 세 번 나오기 때문 중복(doublet)이 아니라 삼중복(triplet)이다. 문서가설(documentary hypothesis)의 관점에서는 이런 경우 보통 다양한 자료의 취합으로 생긴 결과로 본다. 즉 세 자료의 저자들이 하나의 전승을 각색하여 특정 의도를 가지고 자기 나름의 방식으로 다른 자료를 만들었거나 아니면 원래부터 두, 세 가지의 버전으로 전승되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반드시 그렇게 볼 필요는 없다. 한 사람의 저자가 의도적으로 세 번 반복하여 서사를 전개했을 수도 있다. 만일 그렇다면 그 의도는, 적어도 내가 보기에는, 일종의 희화 혹은 유머인 것 같다. 그 이유는 다양하게 제시할 수 있다.

Continue reading “성경 속 유머: 이삭이 이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