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셉이 만난 사람들: (2) 술 맡은 자와 떡 굽는 자

창 39:20에 따르면 요셉은 왕의 죄수를 가두는 곳에 갇히게 되었다. 그런데 창 40:3에 따르면 요셉이 바로의 신하들을 만나게 된 감옥은 친위 대장의 집 안에 있는 옥이었다. 그렇다면 ‘왕의 죄수를 가두는 곳'(39:20)이 다름 아닌 ‘친위대장의 집에 있는 감옥’이다. 그런데 이렇게 두 구절의 장소를 동일시하는 것은 그리 자연스럽지 않다. 왜냐하면 39장에서 요셉이 갇힌 곳은 친위 대장의 사적 공간이라기보다 ‘왕의 죄수를 가두는’ 공식적인 감옥이며 관리도 간수장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는 반면에 40장에서 바로의 신하들이 갇히게 된 곳은 ‘친위대장의 집에 있는 감옥’, 즉 사적 공간이며  관리도 친위 대장이 직접 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선 글에서 언급한 것처럼 39장에서 요셉은 간수장의 눈에 들어 일반 죄수들과 동일하게 취급받은 것이 아니라 오히려 관리자로 대우를 받았다. 그러나 40장에서 요셉은 ‘친위대장의 집’에 있는 옥에 갇혀 친위대장에 의해 직접 관리를 받았는데, 친위대장은 요셉이 자기 아내를 성폭행하려고 했다고 생각하여 그에게 특별 지위를 준 것이 아니라 오히려 다른 죄수를 수종들게 했다.

이러한 서사상의 부자연스러움은 이미 여러 번 다른 글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문서가설’로 설명할 수 있겠으나 이 글의 주안점은 서사상의 문제를 설명하는 것이 아니므로 더 깊이 언급하지 않고 넘어 가도록 할 것이다. 이제 요셉이 옥에서 만난 술 맡은 자와 떡 굽는 자에 대해 알아 보자.

Continue reading “요셉이 만난 사람들: (2) 술 맡은 자와 떡 굽는 자”

요셉이 만난 사람들: (1) 보디발과 간수장

요셉 이야기는 창세기 37장에서 시작되었다가 38장에서 갑작스럽게 유다와 다말의 이야기로 잠시 중단된다. 그리고 39장, 보디발의 집에서 다시 재개된다. 39:1에 따르면 보디발은 이스마엘 사람의 손에서 요셉을 샀다고 전한다. 하지만 특이한 것은 창세기 37:36에선 미디안 사람들이 요셉을 이집트에 끌고 와 그를 바로의 신하 친위대장 보디발에게 팔았다고 기록한다. 이러한 차이를 설명하는 다양한 방식이 있겠지만 학계에서는 전통적으로 문서가설을 따라 자료를 구분하곤 한다(이와 관련한 글은 검색칸에서 ‘요셉 이야기’ 혹은 ‘문서가설’을 검색하여 보라). 이 포스트에서 다루려는 것은 이 차이에 대한 색다른 설명을 하려는 것은 아니고, 제목에서 언급한 것처럼 단순히 요셉이 이집트에서 만난 다양한 이집트 사람들에 대한 것이다. 이야기의 흐름에 따라 먼저 보디발과 간수장에 대해 알아 보자.

Continue reading “요셉이 만난 사람들: (1) 보디발과 간수장”

다말과 유다(1)

1. 사건

창세기 38장에는 며느리 다말이 시아버지 유다를 꾀어 성관계를 갖는 엽기적인 사건이 일어난다. 현대인의 상식으로는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하지만 고대의 문화와 관행을 고려해 보면 아주 불가능한 일도 아니다.

Continue reading “다말과 유다(1)”

이삭의 죽음에 관 흥미로운 사실

이삭의 결혼(40세), 이삭이 자식을 얻음(60세), 이삭의 유언(100세), 이삭의 임종(180세)

창 25:20에 따르면 이삭은 40에 아내 리브가를 맞아 들였다. 리브가는 오랫 동안 아이를 낳지 못하다가 마침내 야곱과 에서를 낳았는데, 그때 이삭의 나이가 60이었다(25:26). 에서는 40세가 되었을 때 헷 족속 브에리의 딸 유딧과 엘론의 딸 바스맛을 아내로 맞이했는데(26:34), 이때 이삭은 100세가 된다. 즉 창세기 26장은 이삭이 백 세가 된 시점에서 마무리 되며 27장으로 넘어가게 된다.

Continue reading “이삭의 죽음에 관 흥미로운 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