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Who on earth is Qohelet?

*This post was originally published bilingually in English as well as Korean back in 2017. Now the post is separated in each language. For the Korean version, see  this.

Qohelet is the protagonist of the book of Ecclesiastes in the Hebrew Bible. In some (older) English translations, including ESV, KJV, ASV, RSV, and WEB, the word “Qohelet” is translated as “the Preacher.” In some other translations, such as NIV and NRSV, the word appears as “the Teacher.” Additionally and unusually, Good News Bible (GNB) takes the word as the “Philosopher,” and Common English Bible (CEB) as “the Teacher of Assembly.” Among the translations, the most well-known designation is the “Preacher.” But Qohelet is not really a preacher or a teacher in the sense that we usually understand the terms. Perhaps, Qohelet could be seen as a teacher, since his writing, known as Ecclesiastes, is edifying after all. But the Hebrew word, “Qohelet,” does not mean “teacher.” Also, we do not call every speaking subject who provides moral and intellectual lessons teacher.

cropped-bhq_qoh-53_page_1_image_0001-2.jpg
Continue reading “What/Who on earth is Qohelet?”

Old Testament vs. Hebrew Bible

Ideological Issues of the term, “Old Testament”

*This post was originally published bilingually in English as well as Korean back in 2017. Now the post is separated in each language. For the Korean version, see here

Christian Scripture, commonly called “the Bible,” is divided into two sections, the Old and New Testaments. The Old Testament comes first in the Bible and occupies an enormously large portion of it, compared to the New Testament. The “New Testament,” of course, means a new covenant, whereas the “Old Testament” gives an impression that this particular corpus of texts is something old: so it is perhaps obsolete or inferior to the new covenant. I know Christians don’t think this way, but, in terms of the designations themselves, it is true that people rarely think that something “old” is equal to or better than something “new.” Even Jesus says “no one puts new wine into old wineskins” (Luke 5:37). For this reason, there are people who don’t like the name “Old” Testament, and some of them prefer the term “the First Testament.” Despite the limitations or the negative connotations of the name “Old” Testament, however, most Christians seem reluctant to replace the old name with the alternative. That is, perhaps, because they are so deeply familiar with the name “Old Testament.” Or maybe they think that the designations are not a big deal, as far as they are aware that the Old Testament is as important as the New Testament. In other words, even though the “Old Testament” is not the best designation for the corpus of these texts, the discussed problems do not strongly motivate most Christians to seek an alternative for the “Old Testament.” With respect to this point, the mentality of many biblical scholars would probably be the same. Nevertheless, most biblical scholars, whom I know or read, usually prefer the “Hebrew Bible” to the “Old Testament.” Then what on earth caused them to abandon their old habit, to push them out of their comfort zone, and to use an alternative, “Hebrew Bible?”

Continue reading “Old Testament vs. Hebrew Bible”

도대체 코헬렛이 누구야?

*이 포스트는 지난 2017년에 우리말과 영어 버전을 묶어 하나로 게시했었고, 지금은 두 개로 나누었습니다. 영어 버전은 여기를 참고해 주세요

1. 코헬렛은 히브리어성서에 있는 전도서라는 책의 주인공이다. 대한성서공회에서 발행한 전도서의 우리말 번역에서 “코헬렛”은 주로 “전도자”로 표현하고 있으며 “설교자”라는 표현도 볼 수 있다. 우리말 성경에서 이 책의 제목을 “전도서”로 지은 것은 과거 이 글의 번역자들이 주인공의 호칭을 “전도자”로 이해했기 때문인데 이 본문을 읽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 “전도자” 혹은 “전도서”라는 단어가 이 난해하고 복잡한 본문과 그 주인공을 적절히 나타내는 말이 아님을 쉽게 알아차릴 수 있다.

cropped-bhq_qoh-53_page_1_image_0001-2.jpg
Continue reading “도대체 코헬렛이 누구야?”

“구약” vs. “히브리어성서”

“구약” vs. “히브리어성서”

*이 포스트는 지난 2017년 영어 버전과 함께 게시되었던 것을 분리하여 따로 다시 게시판 것입니다. 영어 버전은 여기를 참고해 주세요

1. 흔히 기독교 경전은 신약과 구약으로 나눈다. 구약은 성서의 첫 번째 부분이며 사실상 성서 전체의 거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신약은 새 언약, 구약은 옛 언약이라는 뜻이다. “이미 지나간 옛 것”이라는 인상을 주는 “구약”이라는 명칭이 “신약”이라는 명칭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부정적으로 느껴지기 때문에 구약을 중시하는 사람들 중 이 이름에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이 제법 있고, 그런 이유로 “첫 언약”이라는 명칭을 선호하는 사람들도 더러 있다. 하지만 “구약”이라는 명칭이 갖는 한계 혹은 이 명칭이 내포한 부정적 의미에도 불구하고 다른 대안을 굳이 만들어 사용해야한다고 느끼는 사람은 많지않다. 아마도 그러한 문제점을 인식하고 있기만 하다면 오랜동안 사용하여 익숙해진 “신약과 구약”이라는 명칭을 굳이 바꿀 필요까지는 없다는 의식이 아직까지는 보편적이기 때문인 듯 하다. 다시 말해서 “구약”이라는 명칭이 이 귀중한 문서들의 한 묶음으로서의 통칭으로서 비록 가장 적절한 표현은 아닐지라도, 그렇다고 그 부적절성이 이 어휘의 대안을 찾아 바꿔 불러야 할 만한 강렬한 동기는 되지 못 한다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성서학자들도 아마 비슷한 심리를 가졌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성서학계의 마음을 움직여 “구약”의 대안으로 떠오른 명칭이 바로 “히브리어성서”이다. (안타깝게도 한국에서는 이 대안 명칭을 여전히 별로 사용하지 않는데 아마도 “구약”이라는 명칭은 두 음절밖에 되지 않는데 비해 “히브리어성서”라는 표현은 훨씬 길고 그만큼 부르기가 불편하기 때문인 듯 하다.) 아무튼 그렇다면 도대체 무엇이 성서학자들로 하여금 이 익숙함을 포기해 가면서까지 Old Testament라는 이름 대신 Hebrew Bible이라는 이름을 더 선호하도록 했을까?

Continue reading ““구약” vs. “히브리어성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