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omon or Qohelet?

Solomon or Qohelet?

*This post was originally posted in two languages (Korean and English) back in 2017, and now I separated it into two. For a Korean version of the post, see this

Ecclesiastes. . . . A problematic biblical text that entails many intriguing questions. Among them, the real identity of the protagonist of the book is, perhaps, the reader’s very first task that should be carried on to understand the text. If you have learned that the main speaker of the book is Solomon if you believe it with no doubt whatsoever, and if you have never been curious about the identity of the protagonist of the book, you might probably have never thought how many intriguing questions the text generates. If you are like this type of reader, this article may be able to open your eyes to see very different or maybe shocking aspects of the book. But don’t be afraid. We are simply going one step closer to this text’s historical aspects.

Continue reading “Solomon or Qohelet?”

Ecclesiastes Translation Series (1): The Preacher, Ecclesiastes

Intro

For many reasons, Ecclesiastes is a difficult text to translate. For instance, the designation for the main speaker of the text, “the Preacher,” ordinarily indicates leaders in local churches, whose job includes supervising everything in the church, especially conducting worship services and giving sermons. The main speaker of Ecclesiastes has nothing to do with such a person. Perhaps one of the most memorable expressions in the Bible, “vanity of vanities,” is another example that demonstrates why Ecclesiastes is difficult to translate. Its Hebrew words use הבל(hevel/hebel); its literal meaning is “breath,” “vapor,” and the like. The term “vanity” carries only the figurative force of the original, restricting the word’s multivalency. These words require explanations why such translations happened, what the problems are, and what the alternatives can be. In fact, Ecclesiastes is permeated with such issues. So in this translation series, I will introduce translation issues in Ecclesiastes and explain them or suggest alternatives.

Continue reading “Ecclesiastes Translation Series (1): The Preacher, Ecclesiastes”

전도서 번역 시리즈(1): 전도서, 전도자

들어가는 말

전도서는 여러 가지 이유로 번역하기 까다로운 책이다. 예컨대 전도서의 주 화자를 지칭하는 ‘전도자’라는 말은 개신교의 ‘전도사’라는 직책명과 유사하고, 의미상 도리나 진리를 전파하는 사람과 관련이 있어 보이지만, 실제 전도서의 내용은 ‘전도’라는 말이 가진 기독교에서의 의미나 혹은 일반적인 의미와도 연결시키기 어렵다. 따라서 이 번역이 어떤 단어를 옮긴 것인지, 혹은 왜 이렇게 번역한 것인지, 나아가 더 나은 대안은 없는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 전도서를 특징짓는 대표적인 표현인 ‘헛되고 헛되다’라는 『개역개정』의 번역도 문자적으로는 ‘호흡’이나 ‘수증기’를 뜻하는 히브리어 הבל(헤벨)을 은유적 표현으로 받아 ‘헛됨’이라는 의미로 옮긴 것이다. 그러나 이 어휘를 문자 그대로(호흡, 수증기)가 아니라 은유를 반영한 구체적 번역어(헛됨)로 옮기는 경우 그 어휘가 가질 수 있는 은유적 의미의 확장성을 제한하고, 심지어 우리 같은 동양의 독자들에게는 사자성어 ‘일장춘몽’(一場春夢)을 연상하게 되기까지 한다. 이런 이유로 הבל(헤벨)의 대응어로 ‘헛됨’을 선택한 것에 대한 논평과 이를 대체할 표현에 대한 논의도 필요하다. 이처럼 전도서는 책의 가장 핵심이 되는 표현들부터 이미 해석과 번역의 문제를 안고 있으며, 이런 문제는 본문 전체에 산재해 있다. 그래서 나는 이 연재를 통해 전도서의 여러 번역 난제들을 두루 제시하고, 이에 대해 간단하게 설명하거나 대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Continue reading “전도서 번역 시리즈(1): 전도서, 전도자”

솔로몬인가 코헬렛인가?

솔로몬인가 코헬렛인가?

*이 포스트는 지난 2017년에 우리말과 영어 버전을 묶어 하나로 게시했었고, 지금은 두 개로 나누었습니다. 영어 버전은 여기를 참고해 주세요

1. 전도서. . . . 흥미로운 해석의 난제들이 참 많은 책이다. 그 중에서도 이 책에 나오는 주인공의 진짜 정체가 무엇인지는 이 글의 독자로서 가장 먼저 풀어야 할 숙제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주인공의 정체가 당연히 솔로몬이라고 믿고 쭉 그렇게만 생각을 해 온 사람이라면 이 글의 주인공의 정체가 궁금하지도 그리고 어떤 면에서 이 글이 그렇게 흥미로운 난제를 담고 있는 책인지 아마 잘 느끼지 못할 수 도 있다. 만일 당신이 그런 사람들 중 하나라면 이 글은 전도서에 대한 새로운 눈을 뜨게 해줄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고 너무 겁먹을 것은 없다. 단지 우리는 성경 본문의 역사에 한 발짝 다가갈 뿐이다.

Continue reading “솔로몬인가 코헬렛인가?”